연합뉴스

서울TV

우는 신생아 무차별 폭행…간호사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4월 18일 불가리아 소피아메드 병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 에밀리야 코바체바가 신생아를 폭행하고 있는 장면.


‘신생아를 돌봐야 하는 간호사가 이런 짓을?’

29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는 지난 4월 18일 불가리아 소피아메드(SofiaMed) 병원에서 근무하는 여성 간호사가 신생아를 폭행하는 순간이 병원 CCTV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신생아에게 무차별 폭행을 휘두른 파렴치한은 에밀리야 코바체바(Emiliya Kovacheva)라는 간호사. 그녀는 신생아실 새벽 근무를 서던 중 잠들지 않고 운다는 이유로 태어난 지 4일밖에 되지 않은 신생아의 얼굴과 몸을 수차례 내리쳤다.

잠시 뒤, 신생아의 울음이 그치지 않자 그녀는 아기를 들어 얼굴에 따귀를 때리는가 하면 목도 가누지 못하는 신생아를 한 손으로 들어 흔들기도 한다.

간호사의 난폭한 폭행으로 피해 아기는 두개골 골절과 뇌혈종으로 수술을 받아야만 했다.

▲ 에밀리야 코바체바(Emiliya Kovacheva)
코바체바는 CCTV가 공개되기 전까지 죄를 부인하다가 폭행 영상이 공개되자 혐의를 인정했다. 그녀는 “늙은 부모님과 두 아이를 돌보느라 쌓인 스트레스 때문에 분노를 주체하지 못해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는 변명으로 일관해 불가리아 국민을 공분케 했다.

한편 경찰은 간호사 에밀리야 코바체바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했으며 검찰은 그녀의 잔인한 행위에 대해 20년 징역형을 구형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CEN / kila ninja Video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