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버보드는 달리는 폭탄? 잇따른 폭발로 안정성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delvon simmons/유튜브

최근 잇따른 폭발 사고로 전동식 스케이트보드 ‘호버보드’(hoverboard)의 안정성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미국 로스엔젤레스 소방국에 따르면, 지난 30일(현지시간) 로스엔젤레스 한인타운에 있는 사우스버몬트 애비뉴에서는 호버보드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이날 호버보드의 소유자 델본 시몬스가 스마트폰에 담아낸 영상에는 굉음과 함께 연기를 내뿜는 호버보드의 모습이 담겨 있다. 호버보드는 이내 곧 화염에 휩싸이며 아찔한 상황을 연출한다. 잠시 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호버보드 몸체 구석구석에 소화기를 분사하고 나서야 불길은 진압된다.

델본 시몬스는 인도 위에서 호버보드를 타고 달리던 중 폭발 사고를 경험했다. 그는 “집에 호버보드가 있다면 당장 내다버려라. 그렇지 않으면 집이 모두 타버릴 것”이라고 충고했다.

앞서 29일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의 한 주택에서는 충전 중이던 호버보드에 불이 붙어 집 내부를 태웠으며 27일 뉴저지 라노카하버의 한 주택에서도 비슷한 사고가 일어났다. 또 28일 텍사스 휴스턴의 한 쇼핑몰에서는 포장도 뜯지 않은 호버보드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나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호버보드의 계속된 폭발 사고는 최근 호버보드가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에 오르면서, 제조업체 간 가격 경쟁으로 인한 ‘짝퉁’ 리튬 이온 배터리 탑재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사진·영상=delvon simmons/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