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매트리스 밑 벌레가 바글바글…美 맨해튼 호텔 위생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약에 묵고 있는 호텔방 침대 매트리스 밑에 벌레가 가득하다면?

이 상황은 아프리카나 동남아 오지의 호텔 얘기가 아니다. 최근 미국 뉴욕의 한 호텔방에서 관광객이 침대 매트리스 밑에 숨어 있는 50여 마리의 벌레를 포착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지난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해 첫날인 1일 엘진 올젠(Elgin Ozlen)이란 남성이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는 뉴욕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 파크호텔 애스터(Astor)의 모습이 등장한다. 로비 엘리베이터를 통해 자신의 호텔방 509호실로 올라간 올젠은 방의 상태를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보여준다. 그는 “오늘은 내 생일이지만 지금 이런 경험을 하고 있다”며 “실내 히터는 작동되지 않았으며 전원 콘센트 또한 작동되지 않아 TV도 켤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놀라운 호텔방의 상황은 이뿐만이 아니다. 더욱 끔찍한 것은 시트가 벗겨진 침대로 이동했을 때다. 올젠은 “난 오늘 여자친구의 팔과 측면, 배에 난 발진을 발견했다”며 “(발진은) 이 침대로부터 왔다”고 덧붙였다.

올젠이 매트리스를 들어 올려 밑면을 보여주자 매트리스 바느질 홈과 측면에 있는 손톱 크기의 검정 벌레 50여 마리가 포착된다. 그는 “우리는 브롱크스에 머물거나 브루클린에 머물고 있는 게 아니다”며 “우리는 또한 퀸스에 머무는 것도 아니다. 여긴 맨해튼”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내 여자친구가 지난밤 여기서 (벌레들에게) 침략당했다. 정말 믿을 수가 없네요. 그들은 침대 사방에 있습니다”라며 “아무도 여기서 머물지 않기를 바랍니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올젠은 욕실에 있는 여자친구의 벌레 물린 모습을 보여 주며 “이 영상이 법정에 가길 원하며 법정에서 이 호텔의 부당함을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애스터 호텔 측은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어떠한 얘기도 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 매거진에 의하면 애스터는 112개의 객실을 가진 별 3개 반짜리 호텔로 객실 요금은 평균 110달러(한화 약 14만 원)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Google Maps , Elgin Ozle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