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정상회담’ 탈북자 강춘혁, 섬뜩한 ‘북한 욕’ 소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어째 갈비대(갈빗대) 순서가 바뀌고 싶니? 혁명적으로?”

탈북자 강춘혁이 북한의 욕을 소개했다.

4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게스트로 새터민 강춘혁이 출연해 북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강춘혁은 “북한에도 욕이 있느냐”는 알베르토 몬디의 질문에 “직접적으로 욕을 하진 않는다. 전라도식으로 돌려서 한다. 듣고 있으면 살벌하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혁명적으로 갈비대 일곱 번째, 여덟 번째가 바뀌고 싶니?”라는 북한의 섬뜩한 욕을 시범 보이며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앞서 강춘혁은 북한에서 사용하는 유행어 또한 소개했다. 그는 “상대방이 건방지게 말하거나 존댓말을 쓰지 않을 때 ‘너 말이 경사지다’고 한다”고, “상대방의 말투가 아니꼬울 때는 ‘말에 탄내가 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영상= 비정상회담/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