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잔하자” 생방송 리포터에 집적댄 호주 선수 곤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 채널10 방송화면 캡처

호주에서 활동하는 자메이카 출신 스포츠 스타가 자신과 생방송 인터뷰를 하던 미모의 여성 리포터에게 집적거리다 곤욕을 치르고 있다.

크리켓 스타인 크리스 게일(36)은 4일 밤 경기 중간 인터뷰 시간에 ‘채널 10’ 방송사 리포터 멜 맥러플린을 향해 성희롱성 발언을 쏟아냈고 이 모습은 고스란히 방송을 탔다.




게일은 “당신과 인터뷰를 하러 일부러 왔다”고 말을 꺼내놓고 나서 “단지 처음으로 당신의 눈을 보려고.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게일은 맥러플린이 불편해하는 기색을 보였지만 “이 경기를 이기고 나서 한잔하자”며 “자기야, 부끄러워 하지 마라”라고 말을 이어갔다.

이 같은 내용의 인터뷰 장면이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되자 게일에게 비난이 쇄도했다.

5일에는 다른 여기자 여러 명이 게일이 자신들에게도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채널 10’ 방송의 스포츠담당 책임자도 게일의 인터뷰 후 전화를 했더니 맥러플린이 약간 화 나 있었고 마음이 상한 것 같았다며 그녀로서는 처음 겪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소속팀 멜버른 레니게이드는 파문이 확산하자 진화에 나섰다.

레니게이드의 최고경영자(CEO)인 스튜어트 코벤트리는 이번 행동이 문화적 차이에서 비롯된 ‘1회성 시나리오’였다면서 게일에게 1만 호주달러(86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게일도 “의도와 달리 무례가 됐다면 정말 미안하다”라고 맥러플린에게 사과했다. 게일은 그러나 “단순한 농담이었다”고 강조하고는 자신의 말이 너무 심하게 부풀려지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호주 크리켓협회는 “게일이 나이트클럽에 있었던 것이 아니고, 그의 행위는 업무현장에서 부적절한 행위”라며 제재 가능성을 열어뒀다.

영상=Venus CIC/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