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오바마, 총기 규제 행정명령 발표 ‘눈물 왈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눈물 흘리는 오바마 대통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총기규제 행정명령을 발표하는 연설을 하다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 AFPBBNews=News1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강력한 총기규제 행정명령을 발표하면서 눈물을 쏟아 눈길을 끌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총기난사 희생자 유족들과 관련 활동가들이 모인 가운데 총기규제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을 하다가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샌터바버라 대학생들과 콜럼바인 고등학생, 코네티컷주 뉴타운 초등학교 학생들을 열거하다가 갑자기 감정이 북받치는 듯 말을 멈췄다.


오바마 대통령은 “1학년생들…뉴타운”이라고 말을 잇다가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어느 누구도 총기가 사랑하는 아이들의 목숨을 빼앗아 갈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또 다시 말을 멈췄고 양 볼에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눈물을 훔친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나는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초등학교 1학년생 20명을 생각하면 미칠 지경”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왈칵 쏟아내기도 했다.

또 “이런 일은 시카고의 거리에서는 매일 일어난다”고 덧붙였으나 오바마 대통령의 눈물은 멈추지 않았고, 양 손을 번갈아 가면서 한 쪽 눈씩 눈물을 닦는 모습을 보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후 결연한 표정을 지으며 “우리는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총기 로비에 맞서야 한다”면서 “우리는 주지사와 입법가들, 비즈니스맨들에게 우리 공동체를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나름의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이 발표한 행정명령은 모든 총기 판매인이 연방정부의 면허를 얻어 등록하고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의무화함으로써 총기 박람회나 온라인, 벼룩시장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총기가 거래되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인이 총기난사 사건에 점점 둔감해지고 있다”면서 “총기 이슈가 미국에서 가장 양극화되고 당파적인 논의가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급박함을 느껴야 한다.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 그리고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는 게 더는 변명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