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 모건 프리먼, 다이안 키튼 리즈시절 어땠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 모건 프리먼, 다이안 키튼
할리우드 배우 모건 프리먼과 다이안 키튼이 함께 출연한 영화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 측이 개봉을 앞두고 이들의 리즈시절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은 뉴욕 브루클린 이스트빌리지 5층에서 살아온 부부가 이사를 결심하며 생긴 이야기다. 이번 작품에서 모건 프리먼과 다이안 키튼은 40년을 함께한 노부부로 등장한다.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에서 모건 프리먼은 까칠하지만, 순정적인 고집불통 화가 ‘알렉스’ 역을 맡았다. 1964년 영화 ‘전당포’로 데뷔한 그는 1989년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를 통해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 20년 전 ‘쇼생크 탈출’(좌)과 ‘세븐’(우) 속 모건 프리먼
국내 관객에게 그는 1995년작 ‘쇼생크 탈출’과 ‘세븐’을 통해 두터운 팬층이 형성됐다. ‘쇼생크 탈출’에서 그는 쇼생크 교도소에 누명을 쓰고 들어온 앤디(팀 로빈스)를 물심양면으로 돕는 ‘레드’ 역으로 분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재미있는 점은 두 영화 모두 출연 당시 자신의 나이보다 많은 노인역을 훌륭하게 소화했다는 것. 그런 그가 80대를 바라보는 나이가 됐고, 더욱 왕성하게 활동하면서 이제는 자신의 나이보다 젊은 역할을 맡아 훌륭하게 소화하고 있다.

또한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에서 ‘알렉스’의 투정을 다 받아주는 아내 ‘루스’ 역을 맡은 ‘다이안 키튼’은 1968년 브로드웨이 뮤지컬 ‘헤어(hair)’로 데뷔한 후, 우디 앨런 감독과 함께한 ‘애니 홀’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 40년 전 ‘애니 홀’(좌)과 10년 전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우) 속 다이안 키튼
이때가 다이안 키튼의 첫 번째 리즈시절이다. 젊고 톡톡 튀면서도 백치미 매력을 선보인 그녀는 이내 할리우드 최고의 핫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스타’에 안주하지 않고 본격적인 연기 내공을 쌓기 시작한 그녀는 10년 전 국내 개봉된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을 통해 두 번째 리즈시절을 만들었다.

이 작품에서 부유한 독신남 ‘해리’(잭 니콜슨)의 마음을 흔든 매력녀 ‘배리’로 분한 그녀는 이 영화로 골든 글로브 시상식 뮤지컬코미디부문 여우주연상과 전미 비평가 협회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올해로 70세를 맞이한 그녀는 이제 남편에 대한 무한한 믿음과 사랑을 가진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 속 ‘루스’를 통해 세 번째 리즈 시절을 맞게 될 것으로 많은 팬이 기대하고 있다.

이렇게 리즈시절을 깜짝 공개해 추억에 떠올리게 한 모건 프리먼과 다이안 키튼의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은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영상=에스와이코마드, 영화사 진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