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훈계했다가 청소년에 무자비 폭행당하는 남성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 앞서 수십 명의 청소년에게 폭행당하는 남성의 CCTV가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일 영국 웨스트요크셔 베일던의 사이먼 클라크(44)가 30여 명이 넘는 청소년들에게 무자비한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충격적인 CCTV 영상에는 이웃의 밴에 돌을 던지는 청소년들을 혼내기 위해 집 밖으로 나오는 클라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클라크가 청소년들을 훈계하자, 무리 중 한 청년이 그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야구방망이와 골프채 심지어 망치로 클라크를 무자비하게 공격했다. 3분 동안의 폭력은 다행스럽게도 클라크의 형 조지(50)가 나와 말리는 덕분에 끝났다.



청소년들의 폭행으로 심각한 부상을 당한 클라크 “폭력배 중 한 명이 ‘내가 너를 죽일 거야’라 말했다”면서 “사실 형이 나오지 않기를 바랐지만 만약 형이 없었다면 난 훨씬 더 심각한 상황에 놓였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이먼 클라크는 얼굴과 머리, 갈비뼈 등에 심각한 부상을 입어 브래드 로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한편 웨스트 요크셔 경찰 측은 “클라크씨 폭행 사건 전 인근 공원에서 다른 사람 2명도 청소년들에게 이 같은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있었다”며 CCTV를 공개, 이들의 신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사진·영상= Özgür Bası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