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국 5개주서 400만 달러 상당 보석 턴 여성 무장강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미국 남부 5개 주의 보석상을 돌며 400만 달러(약 48억 원) 어치의 귀금속을 턴 여성 무장 강도를 긴급 수배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FBI는 피해 상점의 폐쇄회로 카메라에 찍힌 영상을 토대로 20∼30대로 추정되는 백인 여성과 공범으로 보이는 건장한 체구의 흑인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미국보석상보안연합은 FBI의 수사와 별도로 이들의 행방을 신고하는 이에게 1만 달러를 주겠다고 밝혔다.



신원 미상의 이 여성은 보석 체인인 재레드 볼트(Jared Vault)만 주로 골라서 털어갔다.

지난해 4월 조지아 주 우드스톡에서 첫 범행을 시작으로 조지아 주 도슨빌·플로리다 주 파나마시티(8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블러프턴(9월), 테네시 주 세비어빌(10월)에 이어 지난 4일 노스캐롤라이나 주 메베인의 보석상에서 새해 첫 강도 행각을 벌였다.

그는 이날 권총으로 직원 두 명을 협박해 뒷방으로 몰아넣고 양손을 채웠다. 그런 다음 매대에 있던 각종 귀금속을 가방에 쓸어담고 유유히 사라졌다.

한 매장에서만 40만 달러 상당의 보석을 휩쓰는 등 현재까지 400만 달러 상당의 시계와 다이아몬드 등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FBI는 “여성 무장 강도는 이례적”이라면서 무장한 두 남녀가 위험한 인물이라며 주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