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드론에 사람도 탄다’ 中회사 첫 개발…최소 2억4천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회사가 세계 최초로 사람을 태울 수 있는 드론(지상에서 조종하는 비행기)을 공개했다고 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중국의 드론 제작사인 ‘이항’(Ehang)은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6’에서 승객을 태우고 날도록 개발된 모델인 ‘이항 184’를 소개했다.

‘이항 184’는 일반적인 드론처럼 가운데 본체 아래쪽에서 뻗어나온 네 개의 팔에 수평으로 움직이는 프로펠러 여러 개가 달린 모양이지만 본체에 사람이 탈 수 있다는 점이 다르다.

본체 아래 프로펠러를 접으면 일반 자동차 한대가 사용하는 주차공간에 들어맞는 크기로 디자인된 이 드론은 2시간에 걸쳐 완전히 충전하면 최대 100㎏까지 싣고 23분가량 동안 비행이 가능하다.

이 드론에 탄 탑승자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태블릿 제품인 서피스를 통해 비행 계획을 세팅하고 클릭하기만 하면 복잡한 조종 기술 없이도 하늘을 날 수 있다.

▲ 유튜브 캡처 (PCWorldVideos)
제조사 측은 승객이 ‘이륙’과 ‘착륙’ 등 두 가지 명령만 내리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항 184’는 보통 300∼500m 고도에서 비행하며 최고 3천500m 높이까지 올라갈 수 있다. 최고 속력은 시속 100㎞ 정도다.

사람을 태우는 내부 공간은 승객 한 명과 가방 하나가 들어갈 수 있는 크기이며 안에 에어컨과 독서등 같은 기능도 갖췄다.

중국 광저우 일대 삼림 지역에서 이 제품을 100회 이상 테스트하고 유인 비행 시험도 거친 이항은 올해부터 본격 판매에 나서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가격은 20만∼30만 달러(2억4천만∼3억6천만원)에서 책정될 전망이다.

다만 미국을 비롯한 각국이 아직 드론 사용에 대한 지침을 만드는 중인데다 사람이 타는 드론에 대해서는 더 엄격한 사전 평가가 이뤄질 것으로 보여 실제 사용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회사측은 ‘이항 184’에는 여러 개의 프로펠러가 달려 이 가운데 대부분이 이상을 일으켜도 착륙이 가능하다는 점 등에서 일반 헬기보다 더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비상시 탑승자가 따로 조종할 수 있는 대체 수단이 없다는 점에 대해서는 지상의 원격 조종 센터를 통해 문제가 생긴 드론을 안전하게 착륙시킬 계획이라고 이항 관계자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