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디카프리오 주연 ‘레버넌트’ 골든 글로브 3관왕 쾌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스틸 컷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이하 레버턴트)가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LA 비버리 힐튼 호텔에서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레버넌트’는 ‘캐롤’, ‘스포트라이트’,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룸’ 등 쟁쟁한 후보작을 제치고 드라마 부문 작품상을 차지했다.

또 영화 ‘버드맨’(2014년)으로 제75회 아카데미 감독상과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의 영예를 거머쥔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은 ‘레버넌트’를 통해 또다시 감독상을 수상하며 연출력을 입증했다.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은 “고통은 일시적이지만 필름은 영원히 남는다”며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특히 주연을 맡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향해 “디카프리오 당신이 최고이며, 당신은 나의 영웅이다”라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번 작품의 주연을 맡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트럼보’의 브라이언 크랜스톤, ‘스티브 잡스’의 마이클 패스벤더, ‘컨커션’의 윌 스미스, ‘대니쉬 걸’의 에디 레드메인 등 뛰어난 연기력의 남우주연상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영화 ‘에비에이터’(2005년),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2014년)에 이어 세 번째로 골든 글로브 트로피를 가져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수상소감에서 “강인한 리더쉽을 지닌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님과 제작진께 감사드리며, 추위를 견디며 함께 고생한 톰 하디에게도 감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처럼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총 3개 부문을 석권하며 더욱 기대를 높이는 영화 ‘레버넌트’는 오는 2016년 1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편, ‘레버넌트’는 19세기 미국 서부를 배경으로 곰의 습격으로 죽음의 위기를 맞은 휴 글래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동료 존 피츠제럴드(톰 하디)에게 버려진 후, 자신을 배신한 동료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사진 영상=이십세기폭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