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귀엽거나 무례하거나’ 기자 망신 준 제니퍼 로렌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Jennifer Lawrence·25)가 무례한 태도로 구설에 올랐다.

제니퍼 로렌스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영화 ‘조이’(Joy)로 뮤지컬 코미디 부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날 로렌스는 시상식 이후 기자간담회를 가졌는데 인터뷰 도중 외국인 기자에게 보인 태도와 발언이 논란이 됐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로렌스가 질문하는 외국인 기자의 말을 도중에 끊더니 손가락을 좌우로 흔들며 “당신 인생을 휴대전화 뒤에서만 살아갈 수는 없어요. 그러면 안 돼요. 지금을 살아야죠”라고 충고한다. 주변에서는 웃음이 터진다.

기자는 바로 사과하며 질문을 이어나가는데, 당황한 듯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다음 달 열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과 헛갈려 말한다. 그러자 로렌스는 다시 말을 끊으며 “여기는 골든 글로브다. 휴대전화만 내려놓았다면 알았을 텐데”라고 말한다.

이러한 로렌스의 발언에 SNS에는 반응이 엇갈렸다. “무례하다”, “외국인 기자가 휴대전화의 메모를 보며 질문을 할 수 있지 공개적 망신을 주는 것은 너무하다”는 의견과 함께 “외국인 기자는 휴대전화로 사진과 영상을 찍고 있었다고 한다”, “당시 분위기는 좋았다”며 로렌스의 태도를 귀엽게 바라보는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는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가 드라마 부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과(알레한드로 이냐리투) 남우주연상(레오나드도 디카프리오)을, ‘마션’이 뮤지컬코미디 부문 작품상을 받고 맷 데이먼이 남우주연상에 올랐다.

사진·영상=The Telegraph/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