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우리동네 예체능 조타, 드라마 같은 ‘한판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우리동네 예체능’, 네이버 TV캐스트

‘우리동네 예체능’ 조타가 드라마 같은 승리로 감동을 선사했다.

12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경북 포항시에 위치한 조타의 모교인 동지고등학교에서 경상도 연합팀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마지막 대결로 예체능 조타와 경기도연합의 강경모 선수의 대결이 펼쳐졌다. 조타는 부산서 올라온 아버지가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에 유난히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실업팀에서 스카웃 제의를 받을 정도 실력을 보유한 강경모 선수는 처음부터 거세게 조타를 몰아붙였고, 조타 역시 틈을 보이지 않고 방어하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이때 조타가 10초를 남겨두고 극적인 밭다리걸기에 성공하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조타는 경기가 끝나자마자 관객석에 앉아있는 아버지를 향해 큰 절을 올리며 승리의 기쁨을 전했다.

경기가 끝난 후 조타는 울컥하는 마음을 숨기지 못한 채 주저앉아 소리 내어 울었다. 조타는 “아버지, 아버지 아들이라서 행복합니다”라며 다시 한번 허리 숙여 인사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사진 영상=KBS ‘우리동네 예체능’, 네이버 TV캐스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