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실험영상] 지하철에서 상의 내린채 모유 수유, 시민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공공장소에서의 모유 수유에 대한 런던 시민들의 생각은 어떨까?

이를 알아보고자 실험카메라로 유명한 유튜버 ‘트롤스테이션’(Trollstation)이 영국 런던 지하철에서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의 내용은 이렇다. 열차 안에서 여성 연기자는 인형을 들고 모유 수유를 하는 척 연기한다. 이를 지켜보던 남성 연기자는 여성 연기자를 훈계하고 승객들의 반응을 관찰한다.



실험이 시작되고 여성 연기자는 열차 안에서 모유 수유 연기를 펼친다. 남성 연기자는 이를 매우 불쾌하게 바라보다가 여성에게 훈수를 둔다. 여성 연기자는 “아기가 배고파한다고요”라며 남성 연기자와 싸움이 붙는다.

잠시 후, 이를 지켜보던 승객들이 못 참겠다는 듯 나선다. 어떤 이들은 남성 연기자에게 “그렇게 싫으면 다른 칸으로 가시던가요”라고 따지듯 묻기도 한다. 남성 연기자는 “싫어요. 내 돈 내고 내가 타는데. 그녀는 반나체 상태라고요”라고 맞받아치면서 싸움은 점점 과열 상태가 된다. 카메라맨이 등장하고 나서야 실험은 끝이 나고 그제야 승객들의 얼굴에서는 미소가 피어난다.

해당 영상은 공공장소에서의 모유 수유에 대한 권리에 대해 생각해보게끔 하며 누리꾼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등 일부 주에서는 공공장소 모유 수유에 대한 법을 정해 놓고, 엄마들이 어느 장소에서든 구애를 받지 않고 모유 수유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사진·영상=Trollstatio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