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케이트 블란쳇 주연 ‘캐롤’ 포스터&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캐롤’ 스틸 컷
영화 ‘캐롤’이 오는 2월 4일 개봉을 확정하고 사랑을 가득 담은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1950년대 뉴욕, 맨해튼 백화점 점원인 테레즈(루니 마라)와 손님으로 찾아온 캐롤(케이트 블란쳇)은 처음 만난 순간부터 서로에게 강렬한 끌림을 느낀다.

하나뿐인 딸을 두고 이혼 소송 중인 ‘캐롤’과 헌신적인 남자친구가 있지만, 확신이 없는 ‘테레즈’는 각자의 상황을 잊을 만큼 서로에게 빠져든다. 그렇게 이들은 인생의 마지막, 처음으로 찾아온 진짜 사랑의 감정을 느낀다.

이처럼 영화 ‘캐롤’은 인생에 단 한 번, 오직 한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질 수 있는 사랑을 느낀 두 여인의 이야기 담았다.

▲ ‘캐롤’ 포스터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우아하면서도 비밀을 간직한 ‘캐롤’ 역의 케이트 블란쳇과 캐롤을 향한 간절한 눈빛을 보내는 ‘테레즈’ 역의 루니 마라 표정이 두 인물의 깊은 감정을 느끼게 한다.

또 함께 공개된 예고편에는 “사랑, 그 찰나의 이끌림”, “당신의 마지막, 나의 처음.. 사랑”이라는 문구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두 사람의 아름답고 시린 특별한 로맨스를 보여준다. 하지만, 이내 서로를 그리워하며 슬퍼하는 모습은 사랑의 결말에 대해 더욱 궁금케 한다.

‘캐롤’은 범죄 소설 사상 가장 기막힌 캐릭터로 손꼽히는 ‘리플리’를 탄생시킨 작가 패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자전적 소설인 ‘소금의 값(The Price of Salt)’을 원작으로 했다. 여기에 ‘파프롬 헤븐’, ‘아임 낫 데어’, ‘벨벳 골드마인’의 토드 헤인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블루 재스민’,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를 통해 국내에서 큰 사랑 받은 케이트 블란쳇과 ‘그녀’, ‘밀레니엄: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의 루니 마라가 동반 주연을 맡아 대담하고 아름다운 특별한 로맨스를 그렸다. 2월 4일 개봉.


사진 영상=CGV 아트하우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