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양이 최음제 ‘개박하’에 취한 고양이 모습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고양이의 최음제’라 불리는 ‘개박하’(캣닢)에 푹 빠진 고양이 모습이다.

지난 15일 유튜버 ‘센슈얼캣’(SensualCat)은 유튜브에 ‘길잃은 고양이가 애완동물 가게에서 개박하 장난감 위에 구르고 있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고양이는 개박하 장난감 위에서 몸을 계속 비벼대며 마치 약에 취한 모습이다.

유튜버 센슈얼캣은 “애완동물 가게에 갑자기 고양이가 들어와 한동안 개박하 장난감 위에서 구르기 시작했다”며 “나중에 주인이 고양이를 데리고 갔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유튜버가 올린 영상에는 선반 위에서 뒹굴던 고양이가 바닥에 떨어져서도 개박하에 빠져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나뒹구는 모습이 담겼다.

한편 ‘캣닢’(Catnip)이라고도 불리는 ‘개박하’(Catmint)는 허브의 일종으로 고양이에게 황홀감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개박하에 있는 ‘네페탈락톤’(nepetalactone) 성분 때문인데 고양이에게 행복감을 유발해 스트레스를 완화하기도 한다. 무기력한 고양이의 운동력 상승과 입맛을 잃은 고양이의 식욕 향상에도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무해하다.

사진·영상=SensualCat, kmlkmljkl/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