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기자들이 뽑은 작년 최고의 영화는 ‘사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품상·남우주연·여우주연상 등 3관왕 차지


영화 ‘사도’(감독 이준익)가 국내 영화 기자들이 선정한 지난해 최고의 영화로 선정됐다.

‘사도’는 한국영화기자협회가 주관하는 ‘제7회 올해의 영화상’에서 작품상과 함께 남우주연상(유아인), 여우조연상(전혜진) 등 3관왕을 차지했다.


감독상은 지난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궜던 ‘베테랑’의 류승완 감독으로 결정됐다.

여우주연상은 ‘무뢰한’의 전도연, 남우조연상은 ‘암살’의 오달수가 각각 받는다.

남녀 신인상은 ‘소셜포비아’의 변요한, ‘검의 사제들’의 박소담에게 돌아갔다.


청년층의 어려운 현실을 블랙코미디 형식으로 재미있게 꼬집은 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가 독립영화상을 수상한다.

외국어영화상은 조지 밀러 감독의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가 차지했다.

시상식은 오는 27일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올해의 영화상’은 종합지와 스포츠지·경제지·방송사·뉴미디어 등 전국 50개 언론사 82명의 영화담당 기자가 소속된 한국영화기자협회가 매년 영화 발전에 기여한 영화인과 작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