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당신의 휴가입니다” 에어비앤비 비꼬는 경쟁업체 광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세계 숙박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AirBnb)의 서비스를 비꼬는 내용을 담은 경쟁업체 홈어웨이(HomeAway)의 광고 영상이다.

‘당신의 휴가입니다. 왜 공유합니까’라는 제목으로 지난 18일 공개된 영상에는 서로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한 집을 공유하는 것이 얼마나 불편한 상황을 만들어내는지를 담고 있다.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내려던 사람들은 식사 도중 물총 공격을 당하기도 하고 오붓한 연인과의 시간을 침해받기도 한다. 다른 사람의 발톱 깎는 모습이나 머리카락이 잔뜩 묻은 비누도 마주하기도 한다.

▲ 홈어웨이/유튜브
물론 광고에는 직접적으로 에어비앤비에 대한 언급은 없다. 그러나 내용상 홈어웨이가 휴가지의 주택 전체를 한 고객에게 빌려주는 서비스인데 반하여 에어비앤비는 집에 있는 개별의 방을 다수와 공유하는 방식임을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홈어웨이의 최고 경영자(CEO) 브라이언 샤플스는 “우리는 우리 서비스가 기존의 것들과 얼마나 다른지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최대 여행 정보 사이트 익스피디아는 지난해 11월 휴가지 렌탈 사이트 홈어웨이를 39억 달러(약 4조4400억 원)에 인수했다. 이는 익스피디아가 숙박 공유 업계 1위 업체인 에어비앤비를 견제하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사진·영상=HomeAway/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