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올림픽축구> 단 15분만으로 충분했던 황희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희찬(20·잘츠부르크)이 단 15분간의 활약으로 자신의 존재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황희찬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사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카타르와 4강전에서 1-1로 팽팽하게 맞서던 후반 34분 교체 투입됐다.

황희찬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을 포함해 그라운드를 밟은 시간은 불과 15분여 정도였지만, 그가 투입되고 난 후 스코어는 1-1에서 3-1이 됐다.

류승우(23·레버쿠젠)를 대신해 투입된 그는 짧은 시간 동안 최전방에서 카타르의 수비진을 뒤흔들면 기회를 만들었다.

▲ ⓒ AFPBBNews=News1
황희찬은 지난 23일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발목을 다쳐 경기 출전 자체가 우려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이날 보란 듯 그라운드를 누볐고, 이미 지친 카타르 수비는 따라잡기 힘겨워 보였다.

황희찬은 자신이 슈팅을 할 수도 있는 상황에서도 완벽한 득점을 위해 욕심을 내지 않고 형들에게 공을 내주며 대표팀의 승리를 도왔다.

후반 44분 권창훈(22·수원)이 뽑아낸 결승골도 황희찬의 발에서 시작됐다.

황희찬이 카타르 수비를 휘저은 뒤 페널티박스 중앙에 있던 김현(23·제주)에게 패스했고, 이 공은 이슬찬(23·전남)을 거쳐 권창훈에 크로스가 되면서 결승골로 이어졌다.

카타르의 역습이 계속되던 후반 추가 시간에는 수비로 처지지 않고 카타르 진영에서 볼을 가로채기도 했고, 이어 문창진(23·포항)에게 어시스트를 하며 쐐기골을 만들어냈다.

이날 활약으로 부상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포항제철고를 졸업하고 곧바로 오스트리아로 건너간 황희찬은 2부리그 FC리퍼링에 임대됐고, 지난해 17경기에 출전해 11골 5도움을 올리는 활약을 펼쳤다.

잘츠부르크로 복귀한 그는 지난해 10월 호주와의 두 차례 친선경기를 앞두고 처음 신태용호에 합류하며 눈도장을 받았다.

그리고 이번 대회에서 맹활약하며 올림픽 8회 연속 본선 진출에 크게 기여하면서 신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마침 이날(현지시간 26일)은 황희찬의 만 20세 생일날이었다. 발목에 얼음 주머니를 두르고 나오는 황희찬을 향해 경기장 주변에 모인 한국팬들이 생일축하 노래를 합창한 뒤 선물을 건넸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깜짝스타’가 된 황희찬은 팬들의 관심이 믿겨지지 않는 듯 쑥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