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기가 지옥이다” 위안부 실화 ‘귀향’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귀향’ 예고편 캡처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제작된 휴먼 드라마 ‘귀향’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귀향’은 각본과 연출, 제작을 맡은 조정래 감독이 2002년 ‘나눔의 집’ 봉사활동을 통해 만나게 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육성으로 시작된다. 천진난만한 열네 살 정민(강하나)의 모습과 교차되는 할머니들의 언술은 시각, 청각을 바짝 긴장하게 만든다.

이들이 겪은 고통의 공간이 생생하게 그려진 후, “여기가 지옥이다”라고 말하는 소녀의 목소리는 슬픔과 분노를 자아낸다. 세월이 흐른 뒤, 꽃처럼 맑은 소녀가 가슴에 끔찍한 전쟁의 상흔을 안고 있는 노인이 된 채 오열하는 모습은 그 자체로 우리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또 영상과 함께 어우러지는 배경 음악 ‘가시리’ 역시 이 모습이 실제 우리 역사의 한 풍경이며, 절대 잊어서는 안 될 진짜 이야기임을 가슴 절절히 느끼게 한다.

영화 ‘파울볼’과 ‘두레 소리’ 등을 연출한 조정래 감독이 14년 동안 시나리오를 다듬으며 공들인 영화 ‘귀향’은 7만 5000명이 넘는 국내외 시민 후원으로 만들어졌다.

조정래 감독은 “14년이라는 시간 동안 영화를 준비하면서 수많은 거절과 역경이 있었지만, 타향에서 돌아가신 20만 명의 피해자들에 대해, 영령으로나마 고향에 모셔온다는 마음으로 포기하지 않았다. 마침내 7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영화제작에 힘을 보태주셨다”며 제작 소감을 밝혔다.

또 출연한 손숙, 정인기, 오지혜 등 배우와 스탭 모두 재능 기부로 참여해 완성된 작품이기에 더욱 깊은 의미를 지니고 있다. 2월 24일 개봉. 15세 관람가

사진 영상=와우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