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엄마 저 좀 봐 주세요’ 아이처럼 어리광부리는 새끼 코끼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끼 코끼리도 엄마에게 어리광을 부린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인 데일리 픽스 앤 플릭스(daily picks and flick)는 어미에게 어리광부리는 새끼 코끼리의 모습이 담긴 2분 40초가량의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엄마 곁에서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달라고 애쓰는 새끼 코끼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어디론가 가려는 어미 코끼리의 다리를 몸으로 막으며 응석을 부리는 새끼의 모습이 마치 어린아이 같다. 주변에 있던 큰언니가 엄마 곁으로 다가오려 하자 엉덩이를 들이밀며 막아선다. 다른 곳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어미 코끼리를 새끼가 뒤쫓아간다.

사진·영상= Catsett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