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복면가왕 5연승 ‘여전사 캣츠걸’…차지연 “꿈 이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여전사 캣츠걸’의 가면이 벗겨졌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0주간 5연승을 기록한 ‘여전사 캣츠걸’을 꺾고, ‘우리동네 음악대장’이 새로운 가왕에 등극했다. 캣츠걸의 정체는 많은 이들의 예측대로 뮤지컬배우 차지연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고(故) 신해철의 ‘민물장어의 꿈’과 넥스트의 ‘라젠카 세이브 어스’를 불러 결승에 오른 ‘우리동네 음악대장’은 가왕 ‘여전사 캣츠걸’ 차지연과의 대결에서 무려 77대 22라는 압도적인 표 차이를 기록하며 새로운 가왕 자리에 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하는 동안 차지연은 애절한 발라드 감성부터 파워풀한 재즈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에게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에서 차지연은 “저는 원래 꿈은 가수였다. 오디션도 정말 많이 봤고, 가수가 되고 싶어서 발버둥을 쳤는데 그게 잘 안됐다”면서 “복면가왕에서 가수로서 무대에 올라 꿈을 이룬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토록 하고 싶었던 일을 이제서야 이뤄 눈물이 많이 났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차지연은 2006년 뮤지컬 ‘라이온킹’ 라피키 역으로 데뷔했다. 이후 뮤지컬 ‘드림걸즈’, ‘선덕여왕’, ‘서편제’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뮤지컬계의 디바로 떠올랐다. 2010년에 제16회 한국뮤지컬대상 여우신인상, 2011년에 제5회 더 뮤지컬 어워즈 여우주연상, 2012년에는 제1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예그린어워드 연기예술부문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사진·영상=복면가왕/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