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2명의 선수가 축구경기 시작 2분간 주저앉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리자 양 팀 22명의 선수가 모두 제자리에 주저앉았다.

지난 1월 29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리아에서 열린 그리스 프로축구 2부 리그 AEL 라리사와 아하르나이코스의 경기에서 실제 일어난 일이다.


경기가 시작됐지만 공은 그라운드에 가만히 정지해 있었고, 땅바닥에 주저앉은 선수들은 전혀 뛸 생각이 없어 보였다. 선수들뿐만이 아니었다. 벤치에 앉아있던 양 팀의 코치진, 심판, 관중 누구도 동요하지 않고 이 모습을 바라보고만 있었다.

그렇게 2분이라는 시간이 지나서야 선수들은 일어나 경기를 시작했고 관중석에서는 환호성이 터졌다.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그리스 양 팀 선수들이 2분간 뛰지 않은 것은 유럽으로 향하다가 차가운 바다에서 매일 목숨을 잃는 수많은 난민을 추모하기 위한 일종의 시위다.

경기에 앞서 AEL 라리사는 성명서를 내고 “유럽연합(EU)과 터키의 잔혹한 무관심 속에서 매일 목숨을 잃는 어린이 수백 명을 추모하려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난민들은 주로 터키에서 에게해를 건너 그리스로 향하는데 이 과정에서 난민선이 침몰해 익사하는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국제이주기구(IOM)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이후에만 957명에 달하는 난민이 목숨을 잃었다.

한편 프로축구선수들의 시위가 있은 다음 날인 1월 30일에도 그리스 레스보스섬 인근 바다에서 터키로 향하던 난민선이 침몰해 최소 39명이 숨졌다.

사진·영상=Mike Loupnikis/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