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방원, ‘하여가’로 정몽주 마지막 회유…‘핏빛 선죽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하여가 vs 단심가)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방원(유아인 분)이 결국 정몽주(김의성 분)을 살해했다.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정몽주를 살해하기 위해 선죽교로 향하는 이방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원은 끝까지 정몽주를 설득하기 위해 “도저히 이 나라 포기가 안 되십니까”라며 간절하게 요청했다.

하지만 정몽주는 “이 사직을 등진다면 어찌 유자라 할 수 있겠는가”라며 생각을 돌리지 않았다.



이방원은 “백성들에게는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떤 상관이겠습니까. 백성들에겐 오직 밥과 사는 기쁨, 이거면 되는 것이지요. 저 만수산에 드렁칡이 얽혀있다 한들 그것을 탓하는 이가 어디 있단 말입니까”라고 하여가를 읊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정몽주는 “나를 죽이고 죽여 일백 번을 죽여보시게. 백골이 다 썩어 나가고 몸뚱어리가 흙이 되어 먼지가 된다 한들 이 몸 안에 있었던 한 조각 충을 향한 붉은 마음은, 일편단심은 가지지 못할 것이네”라며 단심가를 읊으며 죽음을 결심했다.

결국 정몽주는 이방원의 지시로 조영규(민성욱 분)의 철퇴에 목숨을 잃었다.

영상=SBS ‘육룡이 나르샤’/네이버tv캐스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