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찰은 법도 없냐?’ 속도 위반한 경찰 뒤쫓는 40대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속으로 순찰차를 몰던 경찰이 40대 여성 운전자로부터 따끔한 일침을 받아 화제다.

2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거주하는 40대 클로디아 카스티요(Claudia Castillo)란 여성이 과속으로 자신의 차를 추월해 질주하는 순찰차를 따라가 운전하는 경찰을 혼내는 영상을 소개했다.



블랙박스 카메라에 찍힌 영상에는 카스티요가 운전하는 차량 옆을 과속으로 질주하는 순찰차의 모습이 포착돼 있다. 고속의 순찰차로 인해 자신의 차량이 양옆으로 심하게 흔들릴 정도로 위협을 느낀 카스티요가 경찰차를 뒤쫓았다.

하지만 순찰차는 제한속도 100km 구간에서 145km의 속도로 질주해 앞서간다. 카스티요도 과속한 경찰을 잡기 위해 속력을 올려 쫓아가지만 순찰차를 잡기엔 역부족이었다.

잠시 뒤, 카스티요의 끈질긴 추격 끝에 순찰차가 갓길에 정차하고 순찰차에서 경찰 한 명이 하차해 그녀의 운전석 창문 쪽으로 다가왔다. 그녀는 “경찰관님을 잠깐 서라고 한 이유는 당신이 145km로 순찰차를 몰았기 때문”이며 “당신을 잡기 위해 130km까지 달렸지만 상대가 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행동으로 본이 돼야 한다”고 질타했다. 순찰차를 운전한 경찰은 그녀의 주장에 맞서 언쟁을 벌이기 시작했다.

한편 이 동영상이 언론에 소개되면서 사회적인 파문이 일자 마이애미 경찰청은 “해당 경찰을 단속하겠다고 약속했으며 반면 과속한 경찰을 잡기 위해 속도위반을 한 카스티요에게는 혐의를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영상= Inside Editio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