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럽 최초로 개장한 수중 박물관의 모습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Jason deCaires Taylor

스페인령 란사로테섬 인근 바다에 유럽 최초의 수중 박물관이 개장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 수중 박물관의 이름은 ‘대서양 박물관’(Atlantic Museum). 이곳에는 라스 꼴로라다스 해안 수심 약 15미터를 전후로 해서 약 400여 개의 조각상이 전시되어 있다.



조각상 제작에는 앞서 바하마 제도와 멕시코 칸쿤, 네덜란드령 앤틸리스 제도에 있는 수중 박물관에 작품들을 제공해온 영국 출신 수중 미술관 조각가 제이슨 디케리스 테일러가 참여했다.

▲ 사진=Jason deCaires Taylor

그의 조각상은 해양 보호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한 것으로 일상을 주제로 했으며, 친환경 콘크리트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은 스노클러나 다이버만이 이용할 수 있다.

사진=Jason deCaires Taylor, 영상=BBC New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포토스케치] 가거도의 겨울풍경
☞ [한 컷 포토영상] 도시, 가을로 물들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