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안정환, 80세 독거노인 체험 “내 얼굴 맞아?” (미래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설 특집 파일럿 ‘미래일기’ 방송화면 캡처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80세 독거노인으로 변신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MBC 설 특집 파일럿 ‘미래일기’에서는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과 가수 제시와 제시 어머니, 배우 강성연-피아니스트 김가온 부부가 시간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안정환은 39년 뒤인 2055년, 노인이 된 자신의 모습을 마주했다. 흰 머리와 흰 수염, 쭈글쭈글해진 피부 등 영락없는 80세 노인의 모습에 안정환은 “이게 나야?”라고 놀라며 자신의 얼굴을 연신 만지작거렸다. 왠지 모르게 밀려오는 슬픔에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실버카드를 받아든 안정환은 주소지와 함께 ‘독거’라고 쓰인 부분을 보고 “나 혼자 독거하고 있는 거야? 왜 독거야”라며 투덜댔다. 혼자 사는 자신의 아파트로 귀가한 안정환은 집안에 놓인 가족사진을 보며 잠시 감상에 빠지고서 인스턴트 어묵탕을 데워먹는 쓸쓸한 모습을 보였다.




안정환은 ‘옛날 사람’, ‘안정환의 조상’이라는 사람들의 평가에 씁쓸해했다. 그는 “젊었을 때 아무리 인기 많고 돈 많고 날고 기어도 소용없는 것 같다”며 “잊혀지는 게 무서운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MBC 설 특집 파일럿 ‘미래일기’는 시간 여행자가 된 연예인이 미래의 하루를 살아본다는 내용을 담은 시간여행 버라이어티다.

사진·영상=2016 MBC 설특집 예능(미래일기)/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