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주서 필로폰 1조원어치 적발 “브래지어용품·접착제 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속옷 또는 미술 용품으로 위장해 호주로 몰래 들여온 1조1천억원 어치의 필로폰(메스암페타민·히로뽕)이 당국에 적발됐다.

호주 당국은 아시아로부터 호주 시드니로 들어온 화물 사이에서 액체 형태의 필로폰 720ℓ를 찾아냈다며 홍콩인 3명 등 4명을 기소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번에 발견한 물량은 360만명 투약분으로, 거리에서 판매되는 금액으로는 12억6천만 호주달러(약 1조1천억원)에 이른다.


호주 역사상 액체 필로폰 압수 물량으로는 최대 규모이며, 마약 압수기록 전체를 통틀어서도 사상 최대 중 하나라는 게 호주 측 설명이다.

이들은 수천 개의 실리콘 브래지어용품을 비롯해 공예용 접착제나 미술용품 세트로 위장돼 숨겨져 있었다.

호주 당국은 성탄절 등 연말 특수를 노리고 수입된 상품에 마약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해 12월부터 본격적인 수사를 벌여왔다고 소개했다.

호주 당국은 홍콩 국적자 3명과 중국 국적자 1명 등 남녀 4명을 붙잡아 마약 수입과 제조 혐의로 기소했다.

마이클 키넌 호주 치안장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관계기관 합동작전의 성과”라며 범죄자들이 최고 무기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