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박보검, 운전대 잡자마자 ‘아찔’ 사고..안재홍 “제작진 무섭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보검, 안재홍 (사진=tvn 제공)
배우 안재홍이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에서 제작진이 무서웠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18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셀레나홀에서 진행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제작발표회에는 출연진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과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하이라이트 영상이 방영 됐고 자동차가 후진을 하다 벽에 충돌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안재홍은 운전을 한 주범에 대해 “박보검”이라고 밝히며 “그때 정말 놀랐고 무서웠다. 촬영을 하는 VJ 형이 벽에 부딪힌다고 경고만 해줬어도 사고가 안 났을텐데 조용히 한걸음 물러나서 부딪히는 걸 찍더라. 무서운 사람이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형들이 피곤하실까봐 제가 운전을 하겠다고 나섰는데 운전대를 잡자마자 사고가 났다. 출발하면서 노래를 틀었는데 간주만 들었다”며 “팀내에서 막내라서 편하게 다니고 사랑도 많이 받았다. 걸림돌만 된거 아닌가 죄송하다. 잘 챙겨주셔서 감사하다”며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tvN 배낭여행 프로젝트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주역 쌍문동 청년 4인방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아프리카의 숨은 보석 나미비아로 떠나는 모습을 담았다. 19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

글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영상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