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꽃청춘 류준열,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가장 즐거워한 사람은 나PD”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류준열 (사진=tvn 제공)

배우 류준열이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에서 나영석 PD가 가장 즐거워했다고 밝혔다.

18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셀레나홀에서 진행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꽃청춘) 제작발표회에는 출연진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과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세계3대 폭포 중 하나인 빅토리아 폭포에 간 경험을 밝히며 “굉장히 즐거웠는데 가장 천진난만 아이처럼 좋아한 한 사람이 있었다”며 나영석 PD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나영석 PD는 “그곳에 갔을 때부터 촬영에 신경을 안 썼다. 원래는 어딜가든 풍경보다 출연자가 우선 보이는데 나도 모르게 폭포에 넋이 나가 출연자들이 안 보이더라”며 “다음날 출연자들을 다른 데로 보내놓고 나는 빅토리아 폭포를 한번 더 찾았다”고 실토했다.

tvN 배낭여행 프로젝트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주역 쌍문동 청년 4인방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아프리카의 숨은 보석 나미비아로 떠나는 모습을 담았다. 19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

글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