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람들 셀카 장난질에 숨을 거둔 어린 희귀 돌고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한 해변에서 희귀 돌고래 새끼가 숨을 거둔 안타까운 사연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주 라 플라타 돌고래로 널리 알려진, 프랜시스카나 돌고래 새끼 두 마리가 부에노스아이레스 북서쪽 산타 테레시타 해변에서 해수욕을 즐기던 사람들 눈에 띈 게 비극의 발단이었다. 호기심에 찬 한 남자가 두 마리를 바닷물에서 건져냈고 그 뒤 이 사람 저 사람 손에 차례로 넘겨지며 연신 손전화 촬영을 당하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브라질과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등 남미 대륙의 남동쪽 염분이 많은 강물과 바닷물을 넘나들며 살아가 현재 3만마리 밖에 남아 있지 않고 기껏해야 20년 밖에 생존하지 않는 멸종위기종인데 무지한 사람들은 계속 촬영을 해댔다. 결국 한 마리는 관광객들 등살에도 살아남았지만 다른 한 마리는 탈수 증상으로 숨을 거두고 말았다. 동영상을 보면 해수욕을 즐기던 사람들은 이 돌고래가 숨을 거두자 모래 위에 아무렇게나 방치했다. 심지어 죽은 사체를 카메라에 담는 이도 있었다고 폭스 뉴스 라티노는 19일 개탄했다.

아르헨티나 야생동물기금(AWF) 대변인은 관광객들의 생각 없는 행동에 분노를 터뜨린다. AWF는 이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이 일은 돌고래들을 가능한 빨리 바다로 돌려보내야 한다는 점을 깨닫도록 대중들을 교육할 필요성을 제기한다.”며 해변에서 돌고래를 발견하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교육하는 동영상을 함께 게재했다.

누리꾼들은 “사람들이 얼마나 멍청해질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 같다” “사람들이 역겹다”는 등의 반응을 내놓고 있다.

사진·영상= Hernan Coria 페이스북 / kiwyz youtube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하와이 진주만 USS 애리조나 기념관 인근 관광 헬리콥터 추락

☞ 어린 소녀들이 추는 ‘폴댄스’ 야한가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