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유타 숲에서 포착된 괴생명체 ‘빅풋’ 영상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풋 논란, 이번엔 진짜일까?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유타주 페이슨캐넌에서 촬영된 빅풋 영상이 최근 인터넷 상에서 또다시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영상은 한 자연 사진작가가 지난 2015년 봄에 촬영했던 것으로 최근 인터넷을 통해 공개됐다. 빅풋을 직접 목격한 사진작가는 그동안 세상에 이 영상을 공개 안 한 이유에 대해 “미친 사람으로 취급받는 게 두려웠다”고 털어놓았다.



공개된 영상에는 숲속의 조그마한 계곡 폭포를 촬영 중이던 그가 이상한 낌새에 카메라를 들어 숲 속을 비춘다. 화면 가운데 큰 나무 옆에서 거대한 검은 생명체가 나무들 사이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다. 그가 더 가까운 곳에서 찍기 위해 계곡 경사면 위로 올라가지만 빅풋은 곧 숲 속으로 사라진다.

이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릴라 의상을 입은 사람의 모습일 뿐”이라고 빅풋의 존재 자체에 대해 부정했다.

빅풋영역탐색단체(Bigfoot Field Researchers Organization) 다르시 스토프리지(Darcy Stoffrege)도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를 통해 “영상 속 빅풋은 옷을 입고 있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다르시가 사람이라고 단정 지은 이유에 대해서 “첫째 영상 속 빅풋의 다리가 엉덩이에서 발목까지 일정한 사이즈로 되어 있으며 이것은 분명 바지나 멜빵을 입었을 때의 모습과 같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는 보행의 모습”이라며 “영상 속 생명체는 털옷 착용으로 인해 더딘 걸음을 걷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8월 빅풋 매니아인 미국인 엠케이 데이비스(M.K. Davi)란 남성이 친구와 함께 하이킹을 위해 찾은 캘리포니아주 블러프 강 인근서 ‘빅풋’으로 보이는 괴생명체를 포착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영상= The Paranormal Review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다 덤벼!’ 만취 상태로 칼로 사람 위협하는 원숭이

☞ 주행 중 차 안에 나타난 뱀에 승객들 ‘화들짝’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