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셀카 욕심’에 바다서 건져진 새끼 돌고래 숨지게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Hernan Coria/페이스북

아르헨티나 한 해변에서 인간의 사진 촬영 욕심과 호기심에 멸종 위기종 새끼 돌고래가 희생됐다.

지난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의 산타 테리스타 해변에서 한 해수욕객이 새끼 돌고래를 바다에서 꺼낸 뒤 여러 해수욕객들이 만지고 사진 촬영을 하는 바람에 새끼 돌고래가 숨졌다고 워싱턴 포스트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 동영상이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해 확산되면서 많은 동물 애호가들은 물론 일반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동영상에는 한 남성이 물에서 새끼 돌고래를 꺼내자 사람들이 벌떼처럼 모여들어 앞다퉈 만지거나 셀카 사진을 찍는 장면이 담겼다. 얼마 지나지 않아 새끼 돌고래는 모래사장에 움직이지 않은 채로 놓여 있다. 새끼 돌고래가 숨지기 전에 그 누구도 바다로 되돌려 보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은 눈에 띄지 않는다.

희생된 새끼 돌고래는 라 플라타 돌고래 혹은 프란시스카나 돌고래로 불리며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브라질 등지에서만 서식한다.

개체 수가 3만 마리가 채 안 되는 강 돌고래로서 짠 바닷물에 서식하는 유일한 종이다. 세계자연보전연맹의 멸종위기종 목록에 ‘취약’ 종으로 분류돼 있다.

아르헨티나 야생동물재단(AWF)은 사건 이후 해변에서 우연히 돌고래를 만나면 바다로 되돌려 보낼 것을 호소하는 성명을 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