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걸그룹 식스밤, 몸에 딱붙은 ‘분홍색 타이즈’로 인기몰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식스밤 ‘10년만 기다려 베이베’ 뮤비 캡처

‘분홍색 소시지’를 연상케 하는 걸그룹 ‘식스밤’(sixbomb)의 신곡 의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식스밤은 지난 19일 세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10년만 기다려 베이베’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다소 충격적이다. ‘10년만 기다리면 원하는 건 모든 걸 다 주겠다’는 가사와 3류 영화 같은 영상미, 독특한 음향 효과가 한데 어우러졌다. 그러나 가장 충격적인 것은 단연 식스밤 멤버들(다인, 유청, 소아, 한빛)의 의상이다. 이들은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분홍색 타이즈를 입고 등장, 정체를 알 수 없는 민망한 안무로 문화적 충격을 선사한다.

SNS에서는 식스밤의 신곡 의상에 대해 “분홍색 소시지가 떠오른다”, “생닭이냐”라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같은 날 식스밤 소속사 페이스메이커 엔터테인먼트는 “식스밤 신곡 활동을 위해 준비한 의상이 공중파를 포함한 케이블 방송국에서도 심의 불가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10년만 기다려 베이베’ 활동을 위해 해외에서 특별히 공수해서 메인 의상으로 준비했는데 무대에서 보여드릴 수 없게 되어 매우 아쉽다”고 덧붙였다.

한편 식스밤은 오는 23일 SBS MTV ‘더쇼’를 첫 방송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영상=식스밤 (SIXBOMB) - 10년만 기다려 베이베 [Music Vide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정글의 법칙’ 예고편에 등장한 설현의 모습은?
☞ 복면가왕 ‘번개맨’ 정체…혹시 스틸하트 밀젠코 마티예비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