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안해요, 저 기절 할 것 같아요!’ 기상캐스터 생방송 중 끝까지 버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날씨 뉴스를 전하던 여성 기상캐스터가 미안함을 전하며 기절하는 모습이 화제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9일 영국 BBC 사우스이스트 투데이 생방송 뉴스 중 날씨를 전하던 기상캐스터 레이첼 매클리(Rachel Mackley)가 동료 진행자들에게 사과한 뒤, 기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생방송 된 뉴스 영상에는 빨간색 원피스 차림에 레이첼이 스크린을 보며 날씨를 전한다. 곧이어 언짢은 표정을 지으며 가쁜 숨을 내쉰다. 숨쉬기가 버거운 듯 그녀가 뉴스 앵커 폴리 에반스와 롭 스미스에게 “미안해요, 저 기절하려고 해요(I‘m so sorry, I’m going to faint)”라 말하며 뒷걸음친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남성 앵커 스미스가 그녀를 향해 손을 뻗으며 “괜찮아요, 레이첼! 우리가 잘 정리할게요”라 말한다. 이어 여성 앵커 에반스가 “레이첼을 체크해 주세요”라고 덧붙인다.

방송사고 직후 소셜 미디어상에는 레이첼의 건강을 걱정하는 메시지들이 이어졌으며 그녀의 프로다운 근성을 칭찬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BBC 사우스이스트의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레이첼은 괜찮다. 현재 그녀는 건강을 회복 중인 상태”라며 “여러분들의 관심에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33살의 레이첼은 지난 2011년부터 BBC 사우스이스트 투데이의 날씨 소개를 계속해온 베테랑 기상캐스터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Clips4Tv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방송 인터뷰 중 “낮잠 자고 싶어~!”…‘귀차니즘’ 110세 할머니

☞ 폴 댄서 앞에서 주름잡다가 낭패본 미스 프랑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