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부상 악화설’ 타이거 우즈, 스크린골프서 아이언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번 아이언샷 동영상, 트위터에 올려



걷지도 못할 정도로 부상이 악화됐다는 소문이 나돈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스크린 골프에서 건재를 과시했다.

우즈는 24일(현지시간) 골프 시뮬레이터에서 9번 아이언으로 샷을 하는 동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이와 함께 ‘점점 좋아지고 있다’는 댓글도 함께 올렸다.

▲ 타이거 우즈 트위터 캡처
이는 최근 SNS상에 우즈가 자동차에 앉지도, 제대로 걷지 못할 정도로 부상이 악화됐다는 글이 돌자 우즈가 자신의 건재를 알리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우즈의 에이전트 마크 스타인버그는 최근 보도 자료를 내고 “우즈의 부상 악화설은 말도 되지 않는 거짓”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우즈는 작년 9월 두 번째 허리수술을 받고 선수 활동을 중단한 뒤 재활을 해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