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복면가왕’ 밀젠코 마티예비치 ‘고해’ 열창…4개월 한국어 공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밀젠코 마티예비치)

복면가왕 ‘과묵한 번개맨’(이하 번개맨)은 스틸하트의 ‘밀젠코 마티예비치’(Miljenko Matijevic)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우리동네 음악대장’에 도전하는 준결승전 진출자들의 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번개맨은 3라운드에서 임재범의 ‘고해’를 그만의 독특한 창법으로 소화했다. 하지만 허스키한 음색으로 무장한 ‘감기조심하세요 성냥팔이 소녀’에게 패배하면서 결국 모습을 드러냈다.



정체는 누리꾼의 예측대로였다. 국내에서 ‘쉬즈곤’(She’s gone)으로 유독 인기를 끈 스틸하트의 보컬 밀젠코 마티예비치였던 것. 밀젠코 마티예비치는 ‘복면가왕’에 출연하기 위해 4개월 동안 한국어를 공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국에서 많은 사랑을 느낀다. 공연을 몇 번 했는지 셀 수 없다. 그런데 항상 엄청난 사랑을 받는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한편 밀젠코 마티예비치는 특별 공연으로 ‘쉬즈곤’(She‘s gone)을 부르며 소름끼치는 무대를 꾸몄다.

영상=복면가왕/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 ‘K팝스타5’ 열다섯 소녀 유제이, 윤복희 ‘여러분’ 완벽 소화
☞ ‘위키드’ 최연소 5세 어린이가 부르는 뽀로로 주제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