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이클론 ‘윈스턴’ 영향… 해안 수영장 덮치는 거대 파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동부의 한 해변 락풀(rock pool: 바위 사이에 형성된 천연 수영장)에서 거대 파도가 덮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에는 최근 호주 동부 뉴사우스웨일스 해변의 한 락풀에서 해수욕을 즐기던 사람들이 거대 파도에 휩쓸리는 모습이 포착된 영상이 게재됐다.



1분 10초가량의 영상에는 해안 바위를 넘어 천연 수영장을 덮치는 거대한 파도의 모습과 예상치 못한 파도에 휩쓸려 놀라워하는 피서객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락풀을 덮친 거대 파도에 다행스럽게도 부상을 입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호주에서 발생한 거대 파도는 지난 20일 남태평양 피지제도에 발생한 시속 325km의 초대형 사이클론 ‘윈스톤’의 영향 때문으로 알려졌으며 ‘윈스톤’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피지에서는 최소 6명 사망, 5명이 부상했다.

한편 남반구 역사상 최악의 ‘윈스톤’으로 인해 호주 기상청은 지난 26일, 27 양 이틀간에 걸쳐 동부 해안을 폐쇄했다.

사진·영상=ViralHIT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