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촬영 중 총 맞는 시리아 카메라 기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 촬영 중 등에 총 맞는 시리아 카메라 기자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시리아에서 뉴스 촬영 중인 카메라 기자가 등에 총을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군복 차림으로 위장한 여성 리포터가 군복 입은 시리아 군인과 인터뷰 중이다. 잠시 후, 총성과 함께 뒤쪽에서 인터뷰를 촬영 중이던 카메라 기자가 비명을 지르며 쓰러진다. 카메라 기자 허리에 총격을 받은 것이다.

카메라 기자가 든 카메라가 땅바닥에 곤두박질치고 총성이 계속 이어진다. 그와 함께 내동댕이쳐진 카메라에 총에 맞은 카메라 기자의 모습이 고스란히 포착된다. 한 군인이 포복으로 기어와 총격을 피해 안전한 곳으로 그를 끌고 간다. 땅바닥에는 허리 총상에서 나온 흥건한 피가 그의 몸을 따라 흔적을 남긴 모습과 건물 구석으로 자리를 피한 카메라 기자의 모습이 보인다.

한편 총상을 입은 카메라 기자의 부상 정도와 생존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영상= ViralHIT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뱀은 내 친구!’ 킹코브라 애완견처럼 다루는 12살 소년

☞ 재력 앞에 180도 태도 뒤바뀌는 여성…‘씁쓸한 실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