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중국은 코털 기르기가 유행? 알고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코털이 무성한 사람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긴 코털을 뽐내고 있다.

어찌 보면 코털정리기 광고 같지만, 환경보호단체 와일드에이드(WildAid) 중국 지부가 중국의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제작한 영상이다.



이 영상의 배경은 미래의 어느 날 중국이다. 사람부터 동물까지 모두 코털을 기르고 있다. 코털은 지금의 머리카락처럼 하나의 패션이 됐다. 부드러운 코털을 위한 샴푸 광고를 쉽게 찾아볼 수 있고, 코털 전용 미용실도 활개를 친다.

이유는 대기오염 때문이다. 대기를 장악한 뿌연 먼지를 걸러내야 하다 보니 사람부터 동물까지 코털이 풍성하게 진화한 것이다. 우스운 상황이지만 결코 웃을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영상은 “환경이 당신을 바꾸기 전에 대기오염을 바꾸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끝이 난다.

와일드에이드는 “지난해 베이징을 포함한 중국 도시 366곳 중 366곳 모두가 세계보건기구(WHO)의 대기질 기준에 적합하지 않았다”며 “특히 주요 도시의 경우 인체 건강에 매우 위협적인 수준이었다”라고 전했다.

사진˙영상=WildAid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콘센트 구멍에서 거대 비단뱀이?
☞ ‘위안부’ 다큐 본 외국 여성들, 일본 향한 분노 목소리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