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세계7대 공포지역서 발생한 충격 실화 ‘포레스트: 죽음의 숲’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포레스트: 죽음의 숲’ 스틸 컷
영화 ‘포레스트: 죽음의 숲’이 오는 31일 국내 개봉되는 가운데, 영화의 배경인 아오키가하라 숲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포레스트: 죽음의 숲’은 실종된 쌍둥이 동생을 찾고자 입산금지구역인 아오키가하라 숲에 들어간 새라가 그 속에서 길을 잃으면서 마주하는 공포를 그렸다.

영화 속 배경으로 알려진 일본 아오키가하라 숲은 기이한 형태로 자란 나무들과 음침한 습기를 머금은 이끼가 가득한 것이 특징이다. 나무가 빽빽하게 들어서 있어 ‘나무의 바다’라는 의미인 ‘주카이’라고도 불린다.

1965년, 죽음의 숲으로 불리는 이곳에서는 수많은 유류품과 신원을 알 수 없는 백골들이 발견돼 전 세계를 충격과 공포에 빠뜨렸다. 하지만 살해당한 흔적이나 사인을 밝힐 만한 단서를 찾지 못해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영화의 배경인 이곳은 CNN이 우리나라 곤지암 정신병원과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멕시코 인형의 섬 등과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소름 끼치는 장소 7곳’ 중 하나다.

앞서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작품이 보여줄 극한의 공포를 엿볼 수 있다.



예고편은 일란성 쌍둥이인 세라와 제스의 어린 시절 사진으로 시작된다. 이어 세라는 동생 제스가 아오키가하라에서 실종되었다는 전화를 받는다. 그러나 동생이 살아있음을 확신한 그녀는 서둘러 일본으로 향한다.

현지인들의 만류에도 홀로 입산을 강행하려는 새라 앞에 우연히 저널리스트 에이든이 나타나고, 현지 가이드 미치의 도움으로 셋은 숲으로 들어간다. ‘해가 지기 전에 숲을 떠나야 한다’는 가이드의 경고를 무시한 채, 숲에 남은 새라는 극한의 공포를 경험한다.

나침반조차 작동하지 않는 빽빽한 숲에서 길을 잃고 점점 숲 속 깊이 빠져 들어가는 새라의 모습은 그 자체로 등골을 서늘하게 만든다. 여기에 알 수 없는 공포의 실체는 공포 장르 영화로써 기대를 높인다. 12세 관람가.

사진 영상=UPI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