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칠레 광부들의 감동 실화 ‘33’ 4월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33’ 스틸
2010년 10월 13일, 69일간 지하 700m에 매몰돼 있던 칠레 광부 33명이 생환했다. 이들의 기적 같은 실화를 영화화 한 ‘33’이 오는 4월 국내 관객을 찾는다.

영화 ‘33’은 갑작스러운 광산 붕괴 사고로 지하 700m에 매몰된 칠레 광부 33인이 69일 만에 전원 구조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감동 드라마다.

2010년 칠레 산호세 광산이 붕괴되면서 33명의 광부가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는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높이의 두 배에 가까운 깊이에 광부들이 매몰된 무시무시한 사고다.

마실 물조차 부족한 최악의 환경으로 구조의 희망조차 사치인 끔찍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들은 매일 한 끼에 빵 하나를 33등분으로 나눠 먹으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계속되는 실패에도 절대 포기하지 않은 가족들과 구조대에 의해 33인의 광부는 마침내 69일 만에 모두 구조된다.

이처럼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전원 생존이라는 기적을 이뤄내며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온 칠레 광부 33인의 실제 이야기는 이제 스크린으로 옮겨져 더 많은 이들에게 용기와 희망, 깊은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20회 선댄스영화제 단편영화대상을 받으며 주목받은 여성감독 패트리시아 리건이 메가폰을 잡은 ‘33’은 안토니오 반데라스, 로드리고 산토로, 줄리엣 비노쉬 등 전 세계가 인정하는 명배우들이 출연한다. 4월 개봉.



사진 영상=나이너스엔터테인먼트, 네이버 TV캐스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