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음주운전 30대, 사고 뒤 도주하다 1m 아래로 추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주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남성이 사고를 낸 뒤 달아나다 골목 난간 아래로 추락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BMW 차량을 몰다 양모(77)씨의 렉서스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이모(34)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강서구 화곡동 3차선 도로에서 앞서가던 렉서스를 들이받았다. 놀란 이씨는 100m쯤 도주하다 골목길 난간을 넘어 1m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운전자 이씨와 동승자 정모씨는 경상을 입었다. 피해차량에 탑승했던 양모씨는 목과 허리에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씨에게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이씨가 이를 거부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사진 영상=서울 강서경찰서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