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곰곰영상] 어느 11살 소녀의 비참한 결혼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존(John)이라는 남성과 그의 신부 릴리(Lily)의 결혼식 영상이다.

신부가 머리와 신부화장을 하고 신랑이 예복을 차려입는 동안, 결혼식장은 테이블부터 케이크까지 하나하나 준비되는 모습이다. 신부의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도 눈길을 끈다. 잠시 후 모친으로 보이는 듯한 여성과 인사를 나눈 신부는 결혼식장으로 들어선다. 그런데 웬일인지 하객들은 매우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신랑이 신부의 면사포를 벗기는 순간 그 이유가 밝혀진다. 서른다섯의 신랑과 결혼하는 신부는 결혼하기에는 너무 어린 열한 살의 소녀다. 신랑은 신부의 어깨를 잡아당기고 아름다웠던 배경음악은 어느새 긴장감이 넘치는 음악으로 바뀐다. 눈물을 흘리는 신부의 모습은 매우 비참해 보인다.

영상은 ‘올해 1,500만 명의 소녀들이 18번째 생일을 맞기 전에 결혼하게 될 것이다’라는 문구와 함께 끝이 난다.

다행히 이 영상은 실제가 아니다. 지난 8일 UN 산하 아동구호기관 유니세프(UNICEF)가 ‘세계 여성의 날’(International Women‘s Day)을 맞아 조혼(早婚)의 심각성을 알리고자 제작한 것이다.

유니세프는 “실제로 전 세계에서는 매일 4만 1천 명의 소녀들이 18세가 되기도 전에 결혼하고 있다”면서 “이는 한 해 동안 혼인 적령에 이르지 못한 1,500만 명의 소녀들이 일찍 결혼을 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사진·영상=UNICEF/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실험영상] 12세 소녀와 65세 노인의 결혼, 사람들의 반응은?
☞ 중국은 코털 기르기가 유행? 알고 보니…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