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中 국경 밀수 현장… 베트남 102마리 비단뱀 껍질 ‘와르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국경 지역에서 베트남 비단뱀 껍질을 밀수하던 남성이 체포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에는 최근 중국 남서부 광시 좡쭈 자치구에서 베트남 비단뱀 껍질 102개를 밀수하던 남성이 군인들에 의해 체포됐다고 소개했다.



중국과 베트남의 접경지역 좡쭈. 최근 중국 국경수비대에 의해 베트남에서 온 트럭에선 비단뱀 껍질 102개가 밀수품으로 발각됐다. 당시 트럭을 조사하던 수비대는 심한 악취를 감지했으며 커다란 노란색 상자 안에서 비단뱀의 껍질을 발견했다.

비단뱀의 껍질 중 가장 큰 것은 3.2m에 달했으며 압수한 비단뱀 껍질 밀수품은 농구코트 절반을 차지할 만큼 많은 양이었다.

‘용의 옷’이라고 불리는 뱀 껍질은 뼈콜라겐 성분이 함유돼 있어 한방에선 가장 진귀한 약재이며 뱀 껍질로 만들어진 약술은 풍을 다스리고 인체의 독을 배출해주며 살충효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에서 비단뱀은 국가적 보호를 받는 동물로 1988년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모든 상거래를 금지하고 있다.

사진·영상= CCTV +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집 주변이 동물원?‘ 주택에 나타난 2.4m짜리 비단뱀

☞ 티오시안산제이수은 가열했더니…‘파라오의 뱀’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