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곽재용 감독 “이진욱으로 태어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박경림의 사회로 영화 ‘시간이탈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곽재용 감독과 배우 조정석, 임수정, 이진욱이 참석했다.

곽재용 감독은 “이번만큼 행복하게 촬영한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 만큼 완벽한 캐스팅이었다. 한번도 후회해 본적 없다”며 조정석, 임수정, 이진욱 세 배우들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곽재용 감독은 “조정석은 나의 페르소나다. 뮤지컬부터 영화까지 다 봤는데 정말 저 배우와 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극찬했다. 이진욱에 대해서는 “다음 생애에 태어난다면 이진욱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곽재용 감독은 “임수정은 내가 처음 썼던 시나리오로 데뷔를 했다”고 밝히며 “언젠가는 함께 일을 해야만 되는 배우였다. 드디어 이제 만났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시간이탈자’는 결혼을 앞둔 1983년의 한 남자(조정석)와 강력계 형사인 2015년의 남자(이진욱)가 우연히 꿈을 통해 한 여자(임수정)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녀를 구하고자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감성추적 스릴러다.

이번 작품에서 임수정은 1인 2역에 도전했다. ‘1983년의 윤정’은 지환과의 결혼을 앞두고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린 여자다. ‘2015년의 소은’은 우연히 건우를 만나 과거의 사건을 함께 쫓는 여자다.

조정석은 윤정의 여인이자 음악 교사 지환 역을 맡았고, 이진욱은 사건을 쫓는 형사 건우 역을 맡았다.

‘시간이탈자’는 꿈으로 연결된 과거와 현재라는 독특한 설정과 세 남녀의 애틋한 관계, 범죄 사건을 둘러싼 흥미진진한 전개가 눈길을 끈다. 특히 ‘엽기적인 그녀’, ‘클래식’ 곽재용 감독과 임수정, 조정석, 이진욱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4월 13일 개봉.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