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트와이스, 손담비와 이효리로 변신…재기 발랄한 특별 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net ‘엠카운트다운’ 방송화면 캡처

무서운 신예가 따로 없다. 걸그룹 트와이스(TWICE) 얘기다.

트와이스가 17일 오후 생방송 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손담비와 이효리로 깜짝 변신했다.




이날 각자의 개성을 살린 복고 콘셉트의 의상을 입고 등장한 트와이스 멤버들은 손담비의 ‘토요일 밤에’ 무대로 관능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트와이스는 이효리의 ‘유 고 걸’(U-Go-Girl)을 자신들만의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재해석해내며 팬들에게 특별한 무대를 선사했다.

앞서 트와이스는 ‘인기가요’에서 걸그룹 여자친구와 함께 소녀시대 ‘GEE’의 특별무대로 이목을 끈 바 있다. 이처럼 트와이스는 2015년 데뷔한 신인이라고 하기에는 재기 발랄한 끼와 어마어마한 잠재력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활동에 더욱 큰 기대를 모으게 한다.

한편 트와이스는 현재 샤이니 키와 씨엔블루 정신이 맡고 있는 Mnet ‘엠카운트다운’ MC석에 한 달간 인턴MC로 합류한다.

영상=엠카운트다운/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트와이스 ‘OOH-AHH하게’로 짜릿한 축하 무대
☞ 여자친구·트와이스, 소녀시대 ‘GEE’로 특급 콜라보 무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