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다로 돌아가~!’ 부두 점령한 바다사자 내쫓는 에어인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한 놈이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17일 오리건 주(州) 애스토리아 부두를 무단 점령한 바다사자 떼를 내쫓기 위해 에어인형이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바다사자를 내쫓기 위해 부두에 설치된 것은 블로우 업 인형(blow-up dolls: 공기량을 조절해 춤추는 듯한 효과를 주는 에어인형의 일종). 일광욕을 즐기기 위해 부두 위로 모여든 바다사자로 인해 부두 관리자들이 아이디어로 에어인형을 생각해 낸 것이다.



영상에는 부두 곳곳에 에어인형을 설치해 일광욕하는 바다사자를 내쫓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공기가 주입된 에어인형이 팔을 이리저리 흔들며 움직이기 시작하자 놀란 바다사자들이 물속으로 뛰어든다.

매년 여름철에 모여드는 2천여 마리 이상의 바다사자는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좋은 관광자원이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과 어부들에게 바다사자는 어획해 온 물고기를 훔치는 약탈자며 바다사자 떼의 울부짖는 소리는 밤잠을 설치게 하는 골칫거리다.

그동안 부두 관리소 측은 “바다사자 떼를 내쫓기 위해 비치볼, 리본, 말뚝, 가짜 범고래, 죽은 고래 등을 사용해 보았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전했다.

포트 관리자 로버트 에버트(Robert Ever)는 KGW TV와의 인터뷰를 통해 “바다사자들은 매우 영리한 동물”이라며 “(에어인형이) 위협적이거나 해를 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면 바다사자들은 부두로 다시 되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두를 찾은 바다사자를 내쫓기 위해 에어인형 이외에도 지역 크납빠 고등학교 학생들이 만든 스틸 난간을 제작해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KOIN 6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새끼 잃고 눈물 흘리는 바다사자

☞ 끼니때마다 육지 씨푸드 레스토랑 찾는 바다표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