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재석은 정말 좋은 사람일까?’ 몰카 시도에 반전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 몰래카메라)

‘국민 MC’ 유재석은 정말 좋은 사람일까?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은 메일로 받은 시청자들의 질문들을 직접 검증해보는 ‘런닝맨 그들이 알고 싶다’ 편으로 꾸며졌다.

시청자들은 ‘유재석은 정말 좋은 사람인가요?’라는 질문을 가장 많이 보내며 유재석의 실제 모습을 궁금해했다. 이에 제작진은 유재석 매니저의 도움을 받아 차 내부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했다.




녹화를 앞두고 차에 탄 유재석의 모습은 방송과는 전혀 달랐다. 말이 많고 유쾌하기만 했던 그는 차에 오르자마자 그날 녹화 대본을 유심히 살피는 데만 주력했다. 매니저의 질문에도 간단명료하게 대답할 뿐이었다.

이에 매니저는 유재석에게 대뜸 “고민이 있다. 일도 하고 싶고 여자친구도 만나고 싶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물었다. 유재석은 “일을 그만두고 여자친구 만나라”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매니저가 ‘일도 하고 싶다’고 말하자 유재석은 “그럼 일을 열심히 하면 되지”라고 간단명료하게 대답할 뿐이었다.

다시 대본에 열중하는 듯 보이던 유재석은 이내 곧 “일도 열심히 하면서 여자친구를 만났을 땐 여자친구한테 잘해 줘”라며 “네가 일을 핑계로 여자친구에게 잘 못하니까 그렇지”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그리고 유재석은 다시 대본에만 집중했다.

결국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국민 MC의 시크함과 일 중독만 남긴 채 폭로 카메라 종료”라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 매니저는 “매니저가 되기 전 상상했던 점과 되고 나서 알게 된 유재석의 차이점은 뭐냐”는 지석진의 질문에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조금 까다로운 점이 있다”며 “우유는 꼭 저지방만 찾고, 차 안에서 시끄러운 걸 안 좋아해 음악을 못 튼다. 그런데 (유재석) 혼자 이어폰 끼고 음악을 듣는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SBS ‘일요일이 좋다’ 런닝맨/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 이토 히로부미 저격 후 연행되는 안중근 의사 영상
☞ 트와이스, 손담비와 이효리로 변신…재기 발랄한 특별 무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