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스오피스> ‘주토피아’ 2주째 역주행 주말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주토피아’ 스틸
디즈니 애니메이션 ‘주토피아’가 박스오피스를 역주행하며 2주 연속 주말 정상에 올랐다.

‘주토피아’는 지난 18∼20일 전국 723개 스크린에서 7천313회 상영되면서 35만7천881명(매출액 점유율 30.5%)을 모았다. 누적 관객 수는 전날까지 281만3천165명에 이르렀다.

지난달 17일 개봉한 이 영화는 박스오피스 2∼3위를 유지하다가 개봉한 지 한 달이 지나서야 처음으로 1위로 올라섰다.

상업영화는 개봉 첫 주 가장 많은 관객을 모은 뒤 점차 관객 수가 줄어드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주토피아’는 정반대의 관객 추이를 보이고 있다.


미국보다 국내에서 2주 먼저 개봉한 이 영화는 지난 4일 미국 개봉 첫 주말 7천370만달러(약 880억원)의 흥행 수익을 내며 ‘겨울왕국’(2014)을 뛰어넘는 역대 디즈니 애니메이션 사상 최고 오프닝 성적을 기록했다.

현재 미국에서 3주째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며 매출액이 2억달러(약 2천334억원)를 넘어섰다.

영화는 포식자 계층과 초식동물 계층이 먹이사슬을 깨고 평화롭게 살아가는 동물 세계 주토피아를 배경으로 한다.

시골에서 자란 토끼 소녀 주디가 경찰대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주토피아 최초로 토끼 경찰관으로 일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그렸다.

한국에서 개봉한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으로 관객 1천만명을 넘긴 ‘겨울왕국’과 280만명을 모은 ‘빅 히어로’(2015)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디즈니의 야심작이다.

이 영화를 홍보하는 호호호비치의 이채현 대표는 “평일보다 가족 관객이 많은 주말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어린이 관객뿐 아니라 20∼30대 성인 관객층의 재관람 수요도 많다”고 말했다.


‘런던 해즈 폴른’은 지난 주말 사흘간 전국 518개 스크린을 통해 6천906회 상영되면서 19만1천689명(16.5%)의 관객을 불러모았다.

‘백악관 최후의 날’ 후속편으로, 영국 총리의 장례식에 참석차 런던을 방문한 미국 대통령이 테러리스트에게 납치당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한 많은 인생을 그린 영화 ‘귀향’은 지난 사흘간 605개 스크린에서 6천866회 상영되며 15만1천507명(12.4%)이 관람했다. 누적 관객 수는 342만4천60명에 달했다.


‘널 기다리며’는 지난 주말 13만6천881명(12.1%)을 동원했다. 15년 전 아버지를 죽인 연쇄살인범에게 복수하는 내용으로, 배우 심은경이 스릴러 장르에 처음으로 도전한 영화다.

이집트 신화를 거대한 스케일로 다룬 영화 ‘갓 오브 이집트’는 지난 주말 6만6천795명(5.7%), 로버트 드 니로가 괴짜 멘토로 출연하는 코미디 영화 ‘오 마이 그랜파’는 4만3천570명(3.8%)을 모았다.

이밖에 시인 윤동주와 사촌지간인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삶을 다룬 ‘동주’(3만9천897명), 로마군의 시선으로 십자가의 기적을 그린 기독교 영화 ‘부활’(2만8천690명), 마블코믹스를 원작으로 한 ‘데드풀’(2만7천732명), 영국의 인기 범죄첩보드라마를 영화화한 ‘스푹스: MI5’(2만4천566명)가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10위 안에 들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